갱단은 온두라스에서 마리아의 여동생을

갱단은 온두라스에서 마리아의 여동생을 죽였습니다. 문에 적힌 쪽지는 그녀가 옆에 있다는 것을 알려주었습니다…

갱단은

Maria와 그녀의 가족은 안전한 새 삶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도움을 받았지만 그녀는 폭력으로 인해 국내 실향민이 된 국가의 25만 명 중 한 명에 불과합니다.

글로벌 개발 지원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 콘텐츠에 대해
사라 존슨
테구시갈파의 사라 존슨
2022년 6월 21일 화 07.15 BST

Maria Rodriguez*는 여동생을 묻고 하루 만에 집으로 돌아와 그녀의 문에 손으로 쓴 쪽지를 발견했습니다.

그녀와 그녀의 가족은 떠나거나 살해당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Rodriguez는 온두라스의 수도인 Tegucigalpa에 살고 있었습니다. 이 폭력적인 지역에서는 이 나라에서

가장 악명 높은 두 갱단인 Calle 18과 MS-13이 거주민을 위협하고 영토를 놓고 충돌했습니다.

로드리게스는 “내가 어떻게 느꼈는지 상상도 못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장 떠나야 하는 줄 알고 메모지를 불태우고 짐도 챙기지 않고 갔습니다. 우리는 집에도 들어가지 않았다.”

20년 동안 로드리게스는 문제를 피했습니다. 그러다가 작년 9월 어느 날 저녁, 가족과 함께 수프를

먹다가 밖에서 총성이 들렸습니다. 그녀의 14세 조카가 울면서 와서야 거리에서 총에 맞아 숨진 것이 언니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웃 사람은 Rodriguez에게 그녀의 여동생이 죽기 전에 남자들이 주위를 어슬렁거리며 지켜보고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의 여동생의 전화와 1,000 렘피라(33파운드)가 도난당했습니다. Rodriguez는 그녀의 여동생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사람이 Calle 18의 일원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그녀가 이제 그녀가 소유한 집과 직장, 모든 소유물을 두고 떠나도록 강요하고 있었습니다.

갱단은

그녀는 여동생이 갱단과 어떤 관련이 있었는지 알지 못하지만 그녀의 죽음에 대해 풀리지 않은 많은 질문이 남아 있다고 말합니다.

파워볼사이트

로드리게스의 이야기는 독특하지 않습니다. 수십만 명의 온두라스 사람들이 갱단 폭력의 일격에 휘말려 목숨을 앗아가야 했습니다.

최신 수치에 따르면 2004년에서 2018년 사이에 온두라스에서 247,090명이 폭력으로 인해 국내 실향민이 되었으며 이는 전체 인구의 2.7%에 해당합니다.

국내 실향민의 인권에 관한 유엔 특별보고관의 2016년 보고서에 따르면 “갱단과 관련된 살인은 흔한

일이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강탈로 모든 소규모 사업주가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여성과 소녀들은 갱단에 의한 통제 수단으로 살해되거나 위협, 협박, 성폭력을 경험합니다.

위협을 받고 있는 가족들은 돌아갈 희망도 없이 집을 버리도록 강요받고 있습니다.”

문제는 온두라스에 국한되지 않습니다. 폭력은 이웃 엘살바도르와 과테말라에서 미국으로 이주하고 이주하는 주요 원인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폭력 때문에 본국 내에서 강제 이주하는 사람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국제 적십자 위원회(ICRC)의 2020년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에 4천만 명이 국내 실향민이었습니다.

n 온두라스 폭력피해자 보호위원회는 2013년 폭력피해자에 대한 영향을 조사하고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설립되었으며, 2019년 3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법안이 온두라스 국회에 상정되었습니다.

통과되면 국내 실향민에 대한 공공 정책을 실행할 수 있는 권한이 부여됩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