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돌아오지 못한 한국전쟁 포로들의 아이들

집에

밤의민족 집에 돌아오지 못한 한국전쟁 포로들의 아이들
1953년 한국전쟁이 끝났을 때 약 5만 명의 남한 포로가 북한에 억류되어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의지에 반하여 노동을 하도록 강요받았습니다. 일부는 살해당했다.

이제 그들의 자녀들은 인정받기 위해 싸우고 있다고 BBC Korea의 김수빈은 썼다.

이씨는 아무리 애를 써도 아버지와 오빠를 죽인 사형집행인들이 세 발의 총을 쏜 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기억하지 못한다.

30년 전, 이씨가 30대였을 때였다.

그녀는 직전에 있었던 일을 기억합니다. 경비원들은 그녀를 아오지라고 하는 북한의 외딴 마을에 있는 경기장으로 끌고 갔다.

그녀는 나무 다리 아래에 앉아서 무슨 일이 일어나기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몰랐습니다.

군중이 부풀어 오르고 트럭이 세워졌고 두 사람이 트럭에서 호위되었습니다. 그녀의 아버지와 오빠였습니다.

Lee는 최근 BBC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은 그들을 국가의 반역자, 간첩, 반동이라고 부르며 말뚝에 묶었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해지는 순간이다. 그녀는 “내가 비명을 지른 것 같다”고 말했다.

“내 턱이 탈구되었습니다. 이웃이 내 턱을 수리하기 위해 나를 집으로 데려갔습니다.”잊혀진 죄수

이씨의 아버지는 한국 전쟁이 끝날 때 북한에 억류된 5만여 명의 전직 포로 중 한 명이었다.

수감자들은 뜻에 따라 북한군 부대로 재편성되어 여생을 재건사업이나 광업에 동원되었다.

집에

1953년 7월 27일 휴전 협정이 체결되었을 때 남한 군인들은 곧 포로 교환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집으로 보내질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휴전 한 달 전 이승만 대통령은 휴전을 방해하기 위해 일방적으로 25,000명 이상의 북한 포로를 석방했습니다. 그는 유엔군이 남한 아래 나라를 재통일하도록 돕기를 원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이러한 조치가 한국 수감자들의 송환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More News

북한은 포로 중 극히 일부만을 돌려보냈다. 곧 한국은 남자들을 크게 잊었다. 그 이후 몇 년 동안 세 명의 남한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들을 만났지만 전쟁 포로는 결코 의제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북한에서는 이씨 일가를 불량품으로 취급했다. 이명박의 아버지는 남한에서 태어나 한국전쟁에서 유엔군과 함께 북한에 맞서 싸웠다. 가족의 낮은 사회적 지위는 그들을 힘든 직업과 어두운 전망으로 몰아넣었습니다. 이씨의 아버지와 형은 사망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탄광에서 일했다.

이씨의 아버지는 조국이 다시 통일되는 어느 날 고향에 가는 꿈을 품고 있었다. 퇴근 후에는 아이들에게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들려주곤 했습니다. 때때로 그는 자녀들에게 남쪽으로 탈출하도록 재촉하곤 했습니다. “나를 위한 메달이 있을 것이고, 당신은 영웅의 자녀로 취급될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씨의 동생은 어느 날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 아버지가 하던 말을 흘려보낸다. 친구 중 한 명이 당국에 신고했습니다. 몇 달 만에 Lee의 아버지와 형제가 사망했습니다.

2004년 이씨는 한국으로 망명하는데 성공했다. 그때 그녀는 아버지의 잘못을 깨달았습니다. 아버지의 나라는 아버지를 영웅으로 보지 않았습니다. 노년의 포로가 집으로 돌아가는 것을 돕기 위해 행해진 일은 거의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