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가 달에 돌아가고 싶어하는 이유

NASA가 달에 돌아가고 싶어하는 이유
플로리다의 케네디 우주 센터에서 월요일 아침 발사까지 생중계를 보려면 CNN에 urn. 우주 특파원 ​​크리스틴 피셔와 레이첼 크레인이 전문가 팀과 함께 발사부터 순간순간 보고할 것입니다.
케네디 우주 센터, 플로리다 (CNN) 최초의 인간을 화성에 착륙시키기 전에 NASA는 달 표면으로 돌아가기를 원하지만 이전에는 달을 탐험한 적이 없습니다.

NASA가

넷볼 8월 29일 월요일에 무인 아르테미스 1호 임무가 시작되면 우주 탐사의 미래를 향한 첫 걸음일 뿐입니다.
유인원들이 달에 마지막으로 착륙한 아폴로 17호는 거의 50년 전이었습니다. 가장 긴 유인원 심우주 비행에 대한 마지막 아폴로 임무의 기록은 여전히 ​​12.5일입니다.
인간을 달의 남극과 화성에 착륙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을 통해 우주인들은 탐사의 모든 한계를 시험하는 장기간의 심우주 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사는 법, 일하는 법, 생존하는 법을 배우기 위해.” 나사의 빌 넬슨 국장이 이달 초 기자 회견에서 말했다.
“그 적대적인 조건에서 어떻게 인간을 살릴 수 있습니까? 그리고 우리는 25만 마일이 아닌 미래에 무언가를 건설할 수 있도록 달에서 자원을 사용하는 방법을 배울 것입니다. 3일 간의 여행이 아니라 수백만 마일 떨어진 곳에서 몇 년이 아니라 몇 개월이 걸립니다. more news

“NASA 우주비행사 Randy Bresnik은 화성 착륙을 준비하는 방법으로 달 탐사를 사용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토요일 NASA 브리핑에서.
그는 알래스카 광야에서 캠핑을 할 때 아직 사용하지 않은 새 장비와 신발에만 의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NASA가

화성은 새로운 장비를 처음으로 테스트하는 곳도 아닙니다. “우린 먼저 좀 더 가까운 지역으로 갈 것입니다.”라고 Bresnik은 말했습니다. “그럼 신발끈이 끊어지거나 그런 거라면 집에 돌아가도 돼.”
우주비행사들은 지구 저궤도에서 약 254마일을 도는 국제 우주 정거장에서 20년 넘게 살면서 일했습니다. 6개월에서 거의 1년 동안 지속될 수 있는 그들의 경험은 미세 중력 환경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었습니다.
휴스턴에 있는 존슨 우주 센터의 우주비행사 사무소장인 NASA 우주비행사 리드 와이즈먼은 “개인적으로 우주 정거장에서 보낸 매일을 화성 위를 걷는 것처럼 보았다”고 말했다

. “그래서 우리가 거기에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지구의 삶을 더 좋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인류를 태양계로 확장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더 읽어보기: 숫자로 보는 아르테미스 1세
2024년으로 예정된 아르테미스 2호에서 우주비행사들은 아르테미스 1세와 유사한 경로를 따라 달을 선회하는 아폴로 임무보다 더 넓은 거리를 가집니다. 2025년 말에 예정된 아르테미스 III호는 달의 남극에 첫 번째 여성과 다음 남성을 착륙시킬 것입니다. 이 곳에서 영구적으로 그림자가 드리워진 지역에는 긴 문워크 동안 우주 비행사를 지탱할 수 있는 얼음과 기타 자원이 있을 수 있습니다.